숲 – 물드는 경계_오선경 Oh Sunkyoung_2019.12.14-12.23

물드는 경계_ porcelain_ 가변설치_ 2019

숲은 유기적인 생태계이다. 영속성을 지닌 자연의 시간 속에서 생명체에게 주어진 한정된 삶의 시계는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쉼 없이 작동한다. 작디작은 미물부터 온몸으로 빛을 흡수하는 거목까지 나름의 생태적 적합성을 유지한 채 공생한다. 이들 생명체에 부여된 무게추는 경중을 저울질 할 것 없이 존재하는 것에 가치를 두며, 환경의 척박함이나 태생적 결핍마저 생존의 에너지로 작용한다.

Figure #2_ porcelain_ 25x23x31(cm)_ 2019

때로는 독립적으로 때로는 유대감을 존속시키기 위한 결집으로 유기적인 관계맺음이 형성되고 개체가 내뿜는 생존의 아우라는 각각의 영역에 존속되고 혼재되며 나름의 질서를 정립한 거대한 에너지를 품고 있는 숲이 된다. 이 원초(原初)의 공간 안에서 제각각 부대끼며 살아내는 사람들의 모습은 손의 군락을 이룬다.

Figure #5_ porcelain_ 25x25x39(cm)_ 2019

Figure #3_ porcelain_ 21x21x38(cm)_ 2019

작고 보드라운, 여리고 가냘픈, 거칠음으로 가득 찬.. 각자의 시간과 삶의 색채를 머금은 손들은 한데 모이고 쌓여 서로의 경계 안에 혼재 되어 물들고 물들이며 풍경을 만들고, 사람과 사람이 생각과 생각이 지어낸 경계는 유기적이며 유의미한 파장을 일으킨다. 이곳에서 종의 다름을 가름질 하는 것은 무의미하며 존재와 생존에 관한 암묵적인 경의만이 있을 뿐이다.

작가 노트 중_

전시전경_

오선경

Oh Sunkyoung

juju-cat@hanmail.net

개인전

2019 숲-물드는 경계/artspace128/대전

2017 Hand Blossom-Inside/이공갤러리/대전

2017 From hand/부스전/임립미술관/공주

2016 Hand Blossom/쌍리갤러리/대전

2012 REASION IN THE FACE/인사아트센터/서울

그룹전

2019 동시대 미술가들의 항해술/이공갤러리/대전

“산골미술관에 도자기 꽃이 피었습니다.”_도예특별전/임립미술관/공주

실마리로 68번지 기획전/복합문화지구 누에 아트홀/완주

2018 헤드라이트전/보다아트센터/대전

19회 향토작가 초대전/임립미술관

2017 환태평양국제교류전/Silpakorn University/Bangkok

ISCAEE Ceramic Symposium/uca/Farnham

한국-유럽 도예초대전/한양대학교박물관/서울

2016 동서도예초대전, 전통과 변화/한양대학교박물관/서울

hide & seek 포스트갤러리/공주

2015 한국공예가협회전/경희궁미술관/서울

중국-한국 도예초대전/한양대학교박물관/서울

2014 갤러리탑 기획초대 삼인삼색전/갤러리탑/웅천

갤러리탑 송년기획초대전/갤러리탑/웅천

2013 청주비엔날레 ECO BIENNALE 특별전/ 옛 청주연초제조창

공예가 협회전/한전아트센터

그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