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

새로운 사이트를 시작합니다.

새로운 사이트를 시작합니다! 편집 링크를 클릭하여 이 페이지를 편집할 수 있습니다. 사이트를 사용자 지정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ttp://learn.wordpress.com/을 참조하십시오.

최근 글

비와 풀의 이야기_김대홍 Dae Hong Kim_ 2021.3.26-4.10

비 이야기, 2채널 비디오, 7’ 44”, 2021 ‘비 이야기’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내가 살던 여러 나라의 비를 기록한 영상 클립들을 2채널 비디오로 제작한 작품이다. 국경 혹은 도시의 경계를 넘더라도 사람이 만든 그 경계와는 상관없이 내게 익숙한 비를 만났고, 그곳의 말과 문화 그리고 국가적 위상 등은 달랐지만 내가 마주한 비는 그리 다르지 않더라. 시끄러운 비, 성난 비,… Read More 비와 풀의 이야기_김대홍 Dae Hong Kim_ 2021.3.26-4.10

우리는 끊임없이_ 권유경 Kwon Yukyung_ 2020.12.14-12.26

우리가 끊임없이 해내는 것들은 무엇인가?…우리는 적응하고 변하고 있다. 변화하고 있다. 변주하고 있다. 다시 돌아가 진행하고 있다. 나아가고 있다. 없어진 것을 다시 일으켰다. 움직이고 있다…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비추어봤을 때 확실히 이 말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우리는 느닷없이 나타난 바이러스에 당황을 금치 못하였지만 우리는 이 질병이 내놓은 새로운 환경에 여러 감정이 섞인 혼란스러운 상태와 함께 적응하며 그에… Read More 우리는 끊임없이_ 권유경 Kwon Yukyung_ 2020.12.14-12.26

나무와 동물과 창문과 화분의 관계_ 김만섭 Kim Manseop_ 2020.12.3-12.12

나무와 동물과 창문과 화분의 관계김만섭 개인전2020.12.3-12.12 화분을 키우지 않아입을 대고 남은 물아무 곳에도 쓸 줄 몰라그대로 흘려보냈다 작은 세상에 홀린 채밖의 날을 셀 줄 몰라흐린 해바라기에날 선 감동을 느낄 때 홀로 만족하며 길을 내고조각난 손짓 사이사이말라버린 잎사귀 하나그려내야 할 때가 오고 순간의 것들 빗물 가루느릿느릿 바닥에 퍼져 나가맨발로 시림을 느끼는 순간길 가던 버려진 화분에 이제야… Read More 나무와 동물과 창문과 화분의 관계_ 김만섭 Kim Manseop_ 2020.12.3-12.12

새로운 콘텐츠를 받은 편지함으로 바로 보내드립니다.